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교수 CEO의 한계를 보여주는 건가요?

Business

by 마루날 2009.07.08 13:32

본문

티맥스 윈도

실체가 있냐 없나에 이슈의 초점이 맞추어지는 분위기인데, 미흡하지만 제품이 존재한다면 지금의 상황은 마케팅 자체는 대박이 난 것 같다.





티맥스

IT쪽 사람들만 아는 이야기일 수 있지만. 티맥스는 WAS로 유명하다. WAS(Web Application Server)는 웹과 DBMS사이에서 웹 트랜잭션 처리를 보장해주는 미들웨어를 말한다.

기업환경이 클라이언트/서버 환경에서 웹 기반 환경으로 변화하면서 웹으로 시스템을 구성하는 경우에 WAS가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솔루션으로 자리잡고 있다. 현재 국내 WAS시장은 BEA코리아의 웹로직과 IBM의 웹스피어 그리고 티맥스의 제우스가 삼분하고 있고 실제로 티맥스의 제우스는 외산 솔루션과의 경쟁에서 선전을 하고 있다.

솔직히 이런 경쟁력만으로도 충분히 티맥스의 위대함은 존경 받아 마땅하지만, 어제 발표된 티맥스 윈도는 드러난 사실만을 봤을 때 너무 실망스럽고 답답하고 이것이 아마도 교수 CEO의 한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언젠가 누군가에게 듣기를 미국의 유명한 협상전문가가 절대로 협상하고 싶지 않은 대상은 위험한 테러리스트가 아니라 대학교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박사들이란 한 분야의 전문가라는 증명 아닌 증명인데, 학위를 받기 위해서 새로운 이론이나 시도로 그 전문성을 인정 받아야 하는 사람들이어서 태생적으로 논리와 토론에 강하다. 자신의 주장이나 생각이 꺾이는 순간 학위는 물 건너가기 때문에 목숨 걸고(?) 논리를 만들고 빈틈을 메우고 상대방의 주장을 꺾으려고 노력한다.


박대연 회장

조직 내 누군가의 기획으로 시작된 OS개발이 여기까지 온 것은 박대연 회장의 의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물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OS를 만들어보자는 것은 절대로 나쁜 의사결정이라고 할 수 없다. PC용 OS 시장은 충분히 시장이 있기에 경쟁력 있는 제품만 있다면 승부를 걸어볼 만한 아이템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 이 정도를(물론 겉으로 들어난 것만 가지고 이야기하자면) 제품이라고 들고 나오는 것이 적절한 의사결정인가 하는 데는 큰 의문이 든다. 자칫 괴물이 되어서 티맥스의 명성과 회사와 브랜드를 집어 삼킬 수도 있는데…

박대연 교수는 비지니스 마인드나 기술 마인드 모두 훌륭하다고 이야기 하는 사람도 있지만, 어제 발표된 티맥스 윈도를 보면, 다른 사람의 이야기나 의견에 귀 기울이는 것 자체가 안 되는 교수 CEO(회장이니까 체어맨이지만)의 판단과 의사결정에 과연 제대로 된 검토나 의견 개진이 가능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지금 윈도우즈 7 RC를 쓰면서 새삼스럽게 비교가 되는 두 회사이다. 막 시장에 나온(?) 티맥스 윈도에 윈도우즈 7 RC 정도의 완성도와 품질을 기대하면 도둑놈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세계젹인 경쟁력이라는 것은 MS와의 승부인데...제발 티맥스 윈도가 비극으로 끝나지 않고 아름다운 도전으로 열매를 맺기를 바란다.

어제 박대연 회장의 말대로 아래아한글도 쓰러진 마당에 티맥스까지 사라진다면 우리나라는 영원한 SW 식민지일 수 밖에 없으니까


뱀다리) 티맥스 윈도우가 아니라 티맥스 윈도라고 하더라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을 RSS리더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7.08 13:56
    필수 영양소는 아지만 없어서는 안되는 비타민 같은 존재로 느껴집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8 14:06
      아앗.. 감독님

      너무 의미가 깊어서 제가 못 알아듣겠습니당 ^^;;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박대연 회장의 결정인지 모르지만,
      어제 발표를 하기로 한 의사결정은
      실망스럽다는 점이었습니다. ㅎㅎ
  • 프로필 사진
    2009.07.08 14:39
    시간되시면..과거 동아,중앙 등과 경제신문들이 박대연 회장을 어떻게 다뤘는지 한 번 읽어보세요..
    정말 대~단~한 분이십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8 14:56
      어떻게 대단하신지는 다시 봐야겠지만요
      어제 행사만 봐서는... 좀 실망스럽더군요

      그분의 신화에 비해서..
    • 프로필 사진
      2009.07.08 17:21
      http://news.naver.com/main/search/search.nhn?rcnews=020l023l025l&rcsection=&rcdate=&query=%B9%DA%B4%EB%BF%AC&rcfield=0&pd=1&rcdateDs=&rcdateDe=&x=0&y=0

      조선일보는 다룬적이 없군요... 조중동만으로 검색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8 15:01
    동아일보, 중앙일보는 왜곡보도로 유명하므로 이들이 까느라고 여념없었다면 괜찮은 분일 것이고 이들이 찬사를 보냈다면 형편없는 분일 가능성이 높군요. 어느 쪽인가요?
  • 프로필 사진
    2009.07.08 15:08
    티맥스에서 처음 WAS가 나왔을때도 욕을 많이 먹었던 걸로 아는데 어느새 보니 시장에서 선두 주자가 되어 있어서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행사에 참석을 안해봐서 뭐라 평을 하긴 그렇지만 실망하신 분들이 많아서 아쉽고 걱정도 되네요... 마루날님 말씀처럼 차라리... 브랜드를 알리기위한 고차원의 마케팅 전략이었으면... ㅎㅎㅎ 하는 엉뚱한 맘도 가져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8 15:17
      WAS도 쉬운 제품은 아니지만, OS는 차원이 달라서 솔직히 염려가 많이 됩니다.

      M$도 1985년 윈도우즈 1.0이 나와서 25년이나 되니까 윈도우즈 7 정도의 제품같은 제품이 나왔는데요.

      제우스의 저력을 티맥스 윈도에서도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8 15:57
      제 친구는 티맥스의 WAS가 처음 나왔던 시절부터 극찬을 했었는데요.. 그 당시 나왔던 퀄리티 수준으로 OS를 내놓았다면 욕을 먹을리가 없겠죠.
  • 프로필 사진
    2009.07.09 10:44
    아.. CEO가 교수출신이었군요..
    • 프로필 사진
      2009.07.09 15:17
      예전에 TV에서 하던 성공시대에 나올만한 분입니다.
      (실제로 나오신 걸로 기억되는데 확실하지 않습니다.)
      노력도 많이하시는 KAIST 교수였는데
      티맥스 창업 후에도 한동안 교수로 계시다가
      그만두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9 11:36
    결과물로 말하겠지만..
    잘되길 바랄뿐... 욕하고 싶진않네...
    • 프로필 사진
      2009.07.09 11:53
      욕먹을 이슈가 몇개 있지만,
      그래서 아쉽지만
      그래도 잘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