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토마토'

스타벅스 - 하루 한 컵 RED

2016.09.09 07:30

워낙 빵과 떡을 좋아해서 아침을 먹을 때면 빵이나 떡을 먹었는데, 건강을 생각해서 빵과 떡을 줄이려고 아침에 사과를 편의점에서 사서 먹고 있다.


편의점에 가면 하나 또는 두 개를 포장해서 팔고 있는데, 대략 한 개에 2,000원 정도에 팔고 있다. 매일 같은 편의점을 가도 과일이다 보니 맛이 좋은 날도 있고 별로인 날도 있는데, 차이가 큰 편이어서 아쉬울 때가 많았다.


그러다가 우연히 스타벅스에서 '하루 한 컵 RED'라는 것을 사 먹게 되었다. 가격은 2,600원인데, 편의점에서 파는 사과가 한 개에 2,000원 정도 하니까 비싸기는 하지만, 스타벅스 매장에서 판매하는 것 중 제일 저렴한 것 같다. 


구성은 사과와 토마토인데, 아직 충분히 자주 사 먹은 것은 아니지만, 사과와 토마토가 너무 맛있다. 사과야 당연히 달콤하고 새콤한 맛이 있지만, 토마토도 달콤할 수 있다는 것을 먹으면서 알게 되었다.



스타벅스 톨 사이즈 크기의 컵에 사과 서너 조각과 방울토마토 몇 개가 들어있는데, 방울토마토가 너무 맛있다.



과일과 채소뿐이어서 열량은 불과 57.5kcal밖에 되지 않는다.





토마토가 달다니..

아침에 사과는 금이라고 하는데, 토마토가 더 맛나서 요즘 꼬박꼬박 찾아 먹고 있다.


사과에 많이 들어있는 식이섬유인 펙틴 때문이다. 펙틴은 장 운동을 부드럽게 자극해 대변을 볼 수 있게 도와준다. 


펙틴은 대장 내 유산균의 벽이 돼 유산균도 잘 자라게 한다. 그렇게 자란 유산균은 발암물질 제거에 도움이 된다. 사과 속에 풍부한 유기산 역시 장 내에 유익한 세균을 증식시켜 소화운동에 도움을 준다. 아침에 먹는 사과를 ‘금’(金)이라고 하는 이유다. 


아침에 먹는 사과의 효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피로를 풀어주는 효능이 있는 유기산(사과산과 구연산 등)이 들어있어 피로회복에 좋다. 노화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플라보노이드도 사과에 포함돼 있다. 사과의 빨간 껍질에 함유된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이다. 이 때문에 사과는 껍질째 먹는 게 좋다. 


[출처: 중앙일보 2014.01.26, 사과, 아침에 먹으면 ‘금’ 밤에 먹으면 ‘독’인 이유는]


잘 먹었습니다.





신고

마루날 닭狂의 먹거리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