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몰 맛집 - 후쿠오카 함바그

2016.06.01 18:30

함박스테이크(햄버그 스테이크)는 잘게 다지거나 간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일정 비율로 섞은 뒤에 (잡내를 없애기 위해서 후추, 마늘, 청주를 섞어 주거나 양파, 당근, 빵가루 등을 함께 넣기도 한다) 둥글납작하게 뭉쳐 구운 뒤에 소스를 얹어서 먹는 요리이다.


요즘은 잘 안 보이지만, 예전에는 오므라이스, 돈가스와 함께 햄버그스테이크가 경양식의 대표적인 3대 요리였다. 고기를 갈아서 만들었기에 식감이 부드러운데 개인적으로 이런 식감이 별로여서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다.


그런데, 부드러운 식감 때문에 아이가 좋아하다 보니 일본에 여행을 가게 되면 돈가스와 함께 꼭 한 끼는 츠바메 그릴 같은 함박스테이크를 잘하는 식당에 들러서 먹고 온다. 


잠실 롯데월드몰 3층에는 홍익대학교 근처에서 인기 있는 맛집들이 '홍그라운드'라는 이름 아래 입점해 있다. 홍대 앞 상권이 이자카야, 라멘, 함박스테이크 등 일식이 유명하다 보니, 홍그라운드에 입점한 브랜드도 대부분 일식으로 구성됐다. 일본식 덮밥 <돈부리>, 라멘 <부탄츄>, 매운 일본식 카레 <아비꼬>, 돌판에 구워먹는 함박 스테이크 <후쿠오카함바그>, 오니기리 <카모메>, 일본식 도시락 <코코로벤또>, 그리고 빙수 카페인 <카페 빙빙빙>등이다.


개인적으로는 그중에서 소개하고 싶은 가게는 <후구오카 함바그>이다. 우리가 햄버그 스테이크를 함박 스테이크라고 부르는 것처럼, 일본에서는 햄버그라고 부르지 않고 함바그라고 부른다.  



홍그라운드에서 유일한 맛집이어서 거의 매번 줄을 섰는데, 보통 1시간 가까이 기다려서 먹었다. 후쿠오카에 있는 원래 가게도 유명 맛집이어서 줄을 많이 선다고 한다.



돌판에 구워 먹는 방식이다 보니 자리마다 연기를 빨아들이는 장치가 있다.



함바그는 에그 함바그를 주로 먹는데, 함바그가 익는 동안 계란을 조금씩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사이즈별로 용량이 다른데, L 190g을 주문했다. 밥은 따로 주문해야 하고 샐러드는 리필이 가능하다. 소스는 하나는 매콤하고 하나는 달콤하니 취향에 맞춰서 찍어 먹으면 된다.



생각보다 돌판이 크지는 않지만, 처음에는 매우 뜨거우므로 젓가락으로 조금씩 떼어서 구워 먹어야 하는데, 젓가락으로 굽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다. 그래서 500원짜리 동전 크기로 뜯어내서 돌판에 얹은 뒤에 숟가락으로 살짝 눌러서 동그랑땡 모양으로 만들어서 구워 먹으면 먹기 편하다.


함박스테이크는 별로지만, 후쿠오카 함바그는 생각보다 괜찮아서 줄을 서서라도 먹고 오는 집이다. 롯데월드몰에 가면 한번 가보시기를 추천한다.




신고

마루날 닭狂의 먹거리 롯데월드몰 맛집, 잠실 맛집, 함박 스테이크, 햄버그 스테이크, 후쿠오카 함바그

잠실 롯데백화점 식당가 냉면, 유원정

2012.06.19 18:30

결혼하기전 결혼상대의 조건 중 하나는 '면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실제로 제 아내는 '면을 좋아하지 않고 돈까스를 좋아합니다.' 


물론 면과 돈까스가 서로 비교되는 음식은 아니지만, 제 조건은 면을 싫어하고 돈까스를 좋아하는 사람이였습니다.(이렇게 이야기하면 제 조건이 꽤 상세하고 까다로왔을거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냥 내가 원하는 사람에 대해서 구체적인 부분이 있었을 뿐입니다. ^^)


근데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요즘은 냉면이 막 땡깁니다. 그래서 배달 냉면도 몇번 먹고 마트에 파트 만들어 먹는 냉면도 사서 만들어 먹었습니다.


잠실에서 냉면이 먹고 싶다면 잠실 롯데백화점 11층 식당가에 있는 <유원정>에 가시면 됩니다. 잠실역 반경 1Km이내에 거의 유일한 냉면집이라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주말 점심에 가면 대기노트에 이름을 적고 기다려야 하는데, 피크타임이 아니라면 10분에서 15분정도면 들어갈 수 있습니다.


오늘은 비빔냉면과 비빔냉면 사리를 시켰습니다.


비냉이나 비냉사리나 거의 비슷합니다. 그저 위에 올려진 고명이 좀 차이나고 한 두젓가락정도 추가한 비냉사리가 적은 것 같습니다.(사진을 잘 못찍어서 별로 맛없게 찍혔슴다. - 아줌마가 가위로 짤라서 더 그런듯)


기본 반찬 삼형제.. 짭니다.


잠실은 롯데가 꽉 잡고 있는 동네여서 경쟁이 없다보니 멀리서 찾아올만큼 맛있는 집은 없고 대부분의 식당들이 그냥저냥 먹을만 합니다. <유원정> 냉면도 그냥저냥 먹을만 합니다.


하지만, 빈대떡은 얘기가 좀 다릅니다. 맛있습니다. 아빠도 엄마도 얼라도 서로 먹겠다고 합니다.


얼라가 좋아하는 떡만두국...그냥저냥 먹을만합니다.


장모님이 드신 회냉면은 맛있습니다.


가격은 백화점 식당가 가격입니다.


자꾸 음식얘기를 블로그에 올리면서 제 비즈니스와 검색 그리고 오피니언 마이닝 등의 주제는 안드로메다로 가버려서 심란하기는 합니다.


하지만, 2004년부터 시작한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알게된 것이 성공적인 블로그가 되기 위해서는 특정한 주제 하나로 깊이 들어가거나 또는 꾸준하거나 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암튼 잠수탄 블로거가 되느니 먹는 얘기라도 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_-


냉면 한 젓가락 하실래예?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3동 | 유원정 잠실점
도움말 Daum 지도

마루날 닭狂의 먹거리 잠실 냉면, 잠실 롯데백화점 유원정, 잠실 맛집,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3동 | 유원정 잠실점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믹스앤베이크

2012.06.11 18:30

올림픽공원은 가보신 분들은 아시지만 굉장히 넓은 공간에 '공원'이라는 호칭이 부끄럽지 않을만큼 나무도 많고 잔디밭도 곳곳에 있고 화장실과 편의점(?)도 많아서 편리한 곳입니다.


올림픽공원을 걸어서 다닐 수 있는 곳에서 계속 살다보니, 주말에 딱히 갈데가 없으면 올림픽공원에 가서 얼라를 데리고 가서 놀이터에서 놀다가 같이 산책도 합니다.


오전에 나갔다가 밥 먹고 집에 오는 경우가 많아서 주변 식당을 골고루 다니는데, 똑같은 돈이면 맛있는 곳에서 먹고 싶다보니 가는 곳이 정해져 있습니다.


코벤트가든 (2012/02/07 - 올림픽공원 근처 맛집 - 코벤트가든 )때문에 자주 가지는 않지만, 올림픽공원 근처에서 그나마 가격이 쎄지 않아서 자주 가는 곳이 <믹스앤베이크>입니다.


이곳은 제가 처음 가본 것이 10년전이였고 처음에는 빵집이였는데, 어느 순간 카페가 되더니 파스타랑 피자도 팔더군요.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건너편이고(방이동) 몽촌토성역 근처입니다.



내부에는 생각보다 테이블이 많아서 왠만한 시간대에 가도 자리가 있습니다.



얼라가 좋아하는 게살크림파스타입니다.



얼라가 꿀피자라고 부르는 고르곤졸라 피자입니다.



공효진과 이선균이 나온 드라마, <파스타>때문에 알게된 알리오올리오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알리오올리오는 꽤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으로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맛입니다. 



어른 2명에 5살 아이가 파스타 2개와 피자 하나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물론 저희 잘 먹습니다. -_-)  피자의 도우가 아주 얇은 피자여서 어른 두명이면 파스타 하나에 피자 하나를 먹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올림픽공원 산책을 마치고 나와서 식사하시기 괜찮은 곳입니다.

한번 가보세요.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2동 | 믹스앤베이크 올림픽공원점
도움말 Daum 지도

마루날 닭狂의 먹거리 믹스앤베이크, 올림픽공원 맛집, 잠실 맛집, 파스타, 피자,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2동 | 믹스앤베이크 올림픽공원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