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오피스의 미래

2016.05.19 08:00

보통 회사에서 일한다고 하면 무슨 일을 하는지에 따라서 해야 하는 일이 정해져 있다. 그중에서도 지식 근로자의 일이라는 것은 지식(정보)을 생산/유통/소비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MS 오피스나 아래아한글 같은 오피스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지식의 생산이 이루어지고, 유통은 문서 파일 자체를 전달하거나 업무시스템에 첨부해서 이루어진다. 그리고 문서 파일을 오피스 프로그램이나 문서뷰어 프로그램을 통해서 직접 보거나 문서 내용을 출력해서 지식의 소비가 일어난다.


얼마 전까지 업무환경을 둘러싼 여러 가지 요인들의 변화는 그렇게 빠르지 않았다. 하지만, 모바일이나 스마트 기기 등과 같은 관련 기술이 빠르게 변하고 다양한 기기들의 보급이 확산하면서, 이제는 시간/공간의 제약이 없어지고 업무 흐름의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물론, 근로자 처지에서는 하루 8시간, 일주일 40시간이 아닌 24시간 365일 일하게 될 수도 있으니 꼭 좋은 일이라고 할 수 없다)


이러한 업무 환경과 사람들의 변화가 빨라지면서 예전처럼 PC로 문서를 작성해서 출력해서 보여주거나 전달하기보다는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패드와 같은 다양한 기기에서 그리고 오피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메신저와 메모 앱에서 바로바로 필요할 때마다 내용을 확인하고 피드백을 주고 의견을 나눈다.



웹 브라우저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오피스 파일을 열고 편집하고 출력하고 보낼 수 있는 클라우드 오피스가 본격적으로 시장에 보급되기 시작한 것도 오피스 프로그램들이 이러한 변화의 흐름에 발맞추어 진화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기존에 개인별로 자신의 PC에 설치하여 사용하던 오피스 프로그램을 그저 클라우드에 올려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오피스(웹오피스라고도 많이 부른다.)는 사용자와 사용자 환경 변화의 핵심을 놓치고 있는 것 같다.


그저 PC에 설치하던 프로그램을 웹 브라우저에서 사용하라고 하는 것은 기존 프로그램에 대한 대체재로서 클라우드 오피스를 바라보는 시각이다. 클라우드와 모바일 그리고 스마트기기의 확산은 새로운 기술이 흥미로워서가 아닌 사람들의 경험과 사용행태와 관련된 근본적인 변화에서 시작된 것이다.


즉, 클라우드 오피스도 단순히 대체재니 보완재니 하는 신기술(New Technology)로서 접근할 것이 아니라 이러한 근본적인 변화를 주도하는 기존의 방식과 틀을 완전히 파괴하는 와해성 기술(Disruptive Technology)로 접근해야 한다.


그렇다면 앞으로 클라우드 오피스는 어떻게 진화해야 할까?


1. 생산성 도구 X, 협업 도구 O 


군대에 갔더니 컴퓨터 관련 학과를 다니다 왔다고 하니 15페이지 정도 되는 <아리랑>이라는 워드 프로그램 사용자 설명서를 주고는 문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공부를 하라고 했었다. 그리고 1시간 정도 뒤에 50여 장 정도의 16절지 종이에 손으로 적어놓은 내용을 주면서 편집을 시켰다.


사실 PC의 오피스 프로그램은 거슬러 올라가면 타이피스트의 작업을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다. 옛날 타이피스트는 하나의 타자기를 가지고 여러 사람이 주는 원고를 받으면 한 장 한 장 타이핑을 했는데, PC의 오피스 프로그램 역시 사용자의 PC에서 설치해서 혼자서 편집하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회사의 업무 진행을 살펴보면 한 사람이 문서를 작성하고 끝이 아니라, 작성한 문서의 내용을 공유해서 검토하고 의견을 교환하여 보완해서 마무리하게 된다. 도구는 1인 사용자용이지만, 사용자들은 협업을 위해서 사용하고 있다.


이미 동시에 여러 사용자가 하나의 파일을 공동으로 편집할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되고 있지만, 더는 생산성 도구가 아닌 협업 생산성 도구로서 슬랙이나 야머와 같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협업 기능을 보완하고 협업 도구로 사용자들의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야 한다.


2. 용지가 아닌 화면 크기


앞서 이야기했던 타자기는 용지를 끼워놓고 사용하는 방식이다. 지금 오피스 프로그램도 똑같이 인쇄용지를 기준으로 내용을 편집하고 레이아웃을 정리하도록 되어 있다. 인쇄용지에 맞춤이라는 것은 다름 아닌 레이아웃의 한계이다. 만약 A4 용지로 작성한 내용을 다른 크기의 화면으로 옮기는 것은 거의 새롭게 만드는 것에 가까운 일이다.


주로 프리젠테이션용으로 사용하는 슬라이드의 경우 몇 년 전부터 빔프로젝터와 같이 보이는 화면 크기에 맞추어져 편집하도록 되어 있다. 더는 용지에 인쇄해서 소비하는 방식이 아닌 스마트폰에서 태블릿, 노트북, 데스크톱, 빔프로젝터 등의 다양한 크기와 해상도를 가진 기기에서의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단순히 화면 크기와 해상도에 맞추어 배율이 조정되고 레이아웃이 변경되는 수준이 아닌, 다양한 크기와 해상도의 화면에 최적화된 편집, 정보 공유, 의견 교환 등이 가능하도록 UX와 UI를 적응형으로 사용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3. 문서 파일이 아닌 컨텐츠 중심


협업이나 용지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결국 표나 특정 단락, 이미지, 도형 등의 컨텐츠 단위로 분리되고 재활용될 수 있어야 하며, 당연히 문서 파일이라는 형식을 벗어나야 한다. 이는 결국 MS라는 거인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도 하다.


작성한 문서 중 중요한 표나 도식 등과 같이 컨텐츠 단위로 바로 이메일이나 게시판 본문에 삽입할 수 있거나 카카오톡이나 라인, 슬랙과 같은 앱이나 프로그램에서 내용을 바로 함께 수정하거나 의견을 남길 수 있도록 문서 파일 형식을 버리고 각종 기기와 앱이나 다른 프로그램에서 자유롭게 삽입하고 변환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문서 파일이 아닌 컨텐츠 단위로 편집하고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예를 들어 표를 만들면 필요한 사람이 모두 가져다 사용하고 해당 표의 내용이 업데이트되면 표를 사용하는 다른 모든 기기와 앱, 프로그램에서 함께 내용이 업데이트되도록 컨텐츠 단위로 활용하고 업데이트도 가능하게 되면 비슷한 내용의 문서 파일이 여러 개 생기고 결국에는 너무 많아져서 제대로 찾지도 못하는 상황도 없어질 것이다. 무엇보다 진정한 지식경영이 가능해질 것이다.


이미 시장에는 다양한 클라우드 오피스가 나와 있고 경쟁을 하고 있다. 이전에 문서를 효율적으로 잘 편집할 것인가에 집중했던 오피스와 달리 클라우드 오피스는 지식을 어떻게 생산할 것이냐는 기본적인 미션과 함께 클라우드 오피스라는 도구를 통해 생산되는 지식과 정보가 어떻게 유통되고 소비되는지가 중요할 것이다.


또한, 클라우드 오피스의 미래는 오피스, 메신저, 메일의 경계가 점점 더 사라지면서 오피스이면서 메시징 프로그램이 되고 다시 메일처럼 스레드가 생성되는 형태로 클라우드 오피스는 발전해 갈 것이다.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구글 앱스, 넷피스, 사이냅 오피스, 오피스 365, 웹오피스, 웹오피스 미래, 클라우드 오피스, 클라우드 오피스 미래

  1. 와아 기대 안하고 봤는데
    용지 크기가 아닌 화면 크기
    이거 참 신박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종이에 출력해서 사용하는 것이 아직은 대부분이지만, 아주 빠른 속도로 종이 인쇄없이 업무가 진행되고 있고 이렇게 변화를 촉진하는 것은 사용자들이 주로 보는 화면의 크기(스마트폰 등)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러한 변화를 촉진시키는 것은 스마트기기인데, 단지 화면크기 뿐만 아니라 네트워크에 항상 접속, 멀티미디어(사진, 동영상, 소리) 생산/소비 등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완전히 다른 형식으로 업무가 진행될 거라고 봅니다.

클라우드 오피스 도입 시 고려사항

2014.12.04 18:30

2014년도 이제 한 달 정도 남았습니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올 한해를 마무리를 하는 시기입니다. 그러면서 또한 2015년도를 위한 새로운 것을 준비하는 시기입니다.(대부분의 회사에서는 사업계획은 마무리되는 시점이겠네요)


2015년에도 올해와 같이 빅데이터, 모바일 그리고 클라우드라는 흐름이 계속될 것으로 많이들 예상하고 있습니다. 모바일의 경우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가 2014년 5월 3800만명을 넘어설정도로 일반화되었고 빅데이터도 공공과 금융권을 중심으로 활발한 도입이 이루어지면서 유의미한 사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시장의 경우 인프라 위주로 시장이 확대되어가나 실제로 업무가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되는 것은 아직은 초기 단계로 보여집니다. 다만, 공공부문에서 정부 3.0 클라우드 업무환경 도입을 계획하고 있어서 앞으로 공공 부분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오피스 도입이 확산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렇다면 실제로 기업이나 기관에서 클라우드 업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클라우드 오피스를 도입하기 위해서 고려해야 하는 사항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1. 기존 문서 활용


공공 기관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업들의 문서는 MS오피스로 만들어져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클라우드 오피스를 도입하게 되면 문서작업을 모두 클라우드 기반의 웹오피스에서 이루어집니다.


이때 고려할 사항은 우리 조직의 문서 생산방식(주로 사용하는 문서 형식이나 템플릿 등)이 웹오피스에 적합한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새로운 문서에서 문서 작성을 시작하기 보다는 기존 문서를 활용하여 문서를 작성합니다.


따라서, 기존 문서를 웹오피스에서 불러와서 사용할 때 충분한 편집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지 그리고 문서 호환에 잘 되는지도 확인하여 기존 문서 활용에 문제가 없어야 합니다.


2. 시스템 연동 


기업이나 기관에서 문서를 생산하여 유통하는 방식은 크게 1)이메일 첨부, 2)결제 첨부, 3)게시판 첨부 등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메일에 문서를 첨부한다고 하면 개인 PC에서 오피스 프로그램을 통하여 문서를 작성하여 개인 PC에 저장하고 이메일 보내면서 개인 PC에 저장된 파일을 불러와서 첨부합니다.


클라우드 오피스를 도입하게 되면 모든 파일이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저장되며, 사용자들이 기존 시스템에서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저장된 파일을 불러와서 저장할 수 있도록 연동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때 클라우드 오피스에서 기존 시스템 연동이 가능하도록 연동API 제공 등과 같은 지원이 이루어지는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3. 비용 (도입 + 운영)


요즘은 대부분의 기업이나 기관에서 적어도 오피스 프로그램에 대한 라이선스는 모두 구매하여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 개인사용자 라이선스와 달리 기업이나 기관에 대한 오피스 프로그램의 라이선스는 매년 과금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사실 오피스 프로그램은 3,4년에 한번씩 새로운 버전의 제품이 나오기는 합니다만, 자주 사용하는 주요 기능에 대해서는 반드시 신제품이 필요한 상황은 아닙니다. 그런데도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매년 구매하는 오피스 프로그램에 대한 라이선스 비용이 부담스럽습니다. 


클라우드 오피스의 경우 대부분 사용한만큼만 내는 방식으로 연단위로 사용자별 과금을 하는 방식이며 대부분의 클라우드 오피스 비용은 기존 오피스 프로그램 라이선스 비용보다 저렴합니다.( 하지만, 클라우드 오피스를 Private Cloud로 구축하게 되면, 클라우드 오피스를 설치해야 하는 HW나 시스템SW가 추가로 필요할 수 있습니다.)


사실 클라우드 오피스 도입은 단순한 솔루션의 도입으로 끝나서는 안됩니다. 솔루션 도입을 계기로 문서 유통 및 소비 방식이 바뀌면서 일하는 방식이 바뀌어야 합니다.


특히나 요즘처럼 경쟁이 심화되고 사회와 경제의 발전속도가 빠른 시대에서는 정보 공유와 의견 교환을 통해 창의성을 높이고 시간, 장소 그리고 기기의 제약을 넘어서는 Seamless 업무환경이 중요합니다.


공유와 협업 그리고 Seamless 업무 환경으로 옮겨가기 위해서는 클라우드 오피스는 필수 조건이며, 이를 도입하기 위해서  기존 문서활용성, 시스템 연동 그리고 비용에 대한 충분한 분석과 계획이 필요합니다.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사이냅오피스, 웹오피스, 클라우드 업무환경, 클라우드 오피스

클라우드 오피스를 활용한 스마트워크

2013.07.11 18:30

지난 6월에 코엑스에서 한국클라우드컴퓨팅연구조합에서 주최하는 2013년 제1차 클라우드 핫이슈 세미나에서 세션을 맡아서 '클라우드 오피스를 활용한 스마트워크'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했습니다.


스마트M테크쇼 기간 중에 열린 프로그램 중 하나였습니다. 여러 유명하신 강사님들 사이에서 강의를 하게되었는데, 스마트워크, 클라우드 관련 외부 강의는 올해만 벌써 세번째인데 '클라우드'라는 핫트렌드와 관련된 강의여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여주시는 것 같습니다.


행사장 내부에 마련된 세미나 공간이여서 얼마나 오실까 생각했습니다만, 시간이 되자 많은 분들이 자리를 잡고 기다려 주셨습니다.


전시 부스의 소음이 그대로 다 들리고 시원하지도 않아서 집중하기 어려운 상황이였습니다.


이날 발표한 내용은 클라우드 오피스를 활용한 스마트워크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기존 기업에서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은 대부분 문서 기반 위에서 이루어집니다. 언제, 어디서나 문서를 읽고 생산하고 수정하는 등 활용할 수 있다면 요즘처럼 업무효율성과 창의성을 높이는데 매우 효과적인 것이 클라우드 오피스입니다.


클라우드 오피스와 기존 오피스의 차이점은 1) 언제, 어디서나 사용 가능함, 2) 클라우드 기반, 3) 기존 업무시스템과 연동/연계  등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네이버 오피스, MSO 365의 WebApps, 구글앱스의 구글닥스 등이 있습니다.


기업이나 기관 입장에서는 모바일 기기의 확산으로 BYOD(Bring Your Own Device) 환경이 필수적인 상황에서 굳이 네이티브 앱 또는 디바이스에 다운받는 오피스보다 클라우드 기반의 웹오피스를 선호하는 것은 무엇보다 문서에 대한 보안(서버에서 생산, 편집, 공유되므로)과 통제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앞으로 기업용 오피스는 개별 직원들의 디바이스에 일일히 설치되는 형태가 아닌 클라우드기반의 웹오피스인 클라우드오피스로 사용환경이 급격하게 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스마트워크, 웹오피스, 클라우드 오피스, 클라우드 컴퓨팅

MS의 SaaS 클라우드의 핵심, 오피스365

2011.04.30 02:15
클라우드 컴퓨팅하면 연상되는 것은 웹하드같은 저장공간이나 빌려쓰는 서버 정도입니다.

[출처 : http://bit.ly/ljiBfS]

저도 한때는 회사에 필요한 서버를 구입하고 OS를 설치하고 서버용 프로그램을 세팅하느라 밤을 새기도 했었는데 이때 문제는 내가 필요한 컴퓨팅 파워가 얼마나 되고 도입하는 서버가 적정한지에 대해서 용량산정을 해서 도입하지만 실제로 용량산정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지지 않고 무엇보다 일일이 세팅하고 운영하면서 이슈가 있을때마다 들여야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서버나 네트워크와 같이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IT인프라 구축과 서버의 세팅이나 운영 등의 관리를 직접하지 않으면서 필요한 만큼 사용하고 비용을 정산하는 방식이 대부분인데요. 이러한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쩌면 중소기업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입니다.

하지만 기업의 핵심자산이 되어버린 서버나 네트워크와 같은 IT인프라를 외부에서 빌려쓴다는 것에 대해서는 그 비용이나 관리의 문제와 상관없이 '어떻게 회사의 핵심정보가 들어있는 서버를 외부에 믿고 맡기는가?'와 같은 신뢰성이나 보안성에 대한 의구심이 클라우드 컴퓨팅 확산에 걸림돌이 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서버를 클라우드로 빌려서 사용하거나 MS의 Hyper-V와 같은 가상화를 통한 클라우드 컴퓨팅 사례가 하나, 둘 생겨나고 있지만 아직은 초기 상태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 제가 알고 있는 SMB나 startup 중에는 구글 앱스를 통해서 메일 시스템을 이용하거나 구글 독스를 통해서 기업 내 협업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이 보입니다.

그리고 모바일 환경이 일반화되고 스마트 디바이스가 보편화되면서 점점 더 일하는 공간으로서 사무실의 구분이 사라지게 되고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업무를 언제 어디서나 처리하고 있습니다. (노동자입장에서는 더 이상 9시 출근, 6시 퇴근 주5일 근무는 의미가 없어지겠죠? 슬픕니다. -_-)

그렇다면 기업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디서 본격적으로 시작될까요? 아마도 기업의 생산성 측면에서 시작될 것 같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생산성과 관련된 소프트웨어는 무엇일까요?


네.. 하루에도 몇번씩 사용하고 있는 오피스 소프트웨어(이하 오피스)입니다.

오피스는 당연히 데스크탑에 설치해서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용자가 실제로 오피스가 제공하는 기능의 일부만을 사용하고 있고 무엇보다 설치를 해주고 업데이트와 페치를 지원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많은 기업들이 웹오피스라는 이름으로 오피스를 대체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웹오피스가 오피스의 대체제인지 보완제인지에 대해서는 나중에 한번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웹오피스의 장점 중 하나라면 어느정도의 사용성(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기본적인 기능을 안정적으로 제공함)을 보장하면서 개별 설치나 업데이트, 페치를 신경쓰지 않고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때문에 많은 사용자를 확보해 나가고 있습니다.

뭐 구글 닥스나 조호 그리고 씽크프리 같은 웹오피스 업체에 대해서 정리하는 것보다 MS의 웹오피스 전략 아니 SaaS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을 파악하는 것이 SaaS 클라우드 컴퓨팅 나아가서는 전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의 성장성이나 방향성을 예상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MS는 오피스 시장의 절대 강자로서 웹오피스는 오피스 365라는 이름으로 지난 4월 18일 17개 언어를 지원하는 베타 서비스를  38개 국가를 대상으로 시작했습니다.

[출처 : http://bit.ly/jTkDti]

오피스 365는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OneNote)에 캘린더와 전자메일을 위한 익스체인지(Exchange)를 제공하고 있으며, 인트라넷 사용과 문서 공유를 위한 셰어포인트(SharePoint)와, 메신저, 온라인 회의, 그리고 음성/영상 통화를 위한 링크(Lync)도 제공(월 6달러의 비용으로)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설명은 여기를 참고하세요.]

안타깝게도 이번 오피스 365 베타 서비스에서는 한국이 제외되어 있는데요. 오피스 365의 기본인 오피스는 MS office WebApp인데, office.live.com에서 (MSN ID로 로그인 가능함) 시험해 볼 수 있습니다.

MS office WebApp은 look & feel은 데스크탑 오피스를 따라가면서 웹브라우저를 통해서 가능한 기능만으로 추려서 제공하는 전략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는 웹오피스를 오피스의 보완제로 포지셔닝하면서 동시에 웹오피스의 사용성을 극대화한 현명한 선택으로 보여집니다.

물론 앞으로 더욱더 SaaS 형태의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확대될수록 웹브라우저를 통해서 제공하는 기능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아웃룩이나 캘린더 때문에 MS 오피스를 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현실에서 웹오피스도 제공하게되면 기존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모바일이라는 통신 환경의 변화와 스마트폰이나 테블릿 같은 스마트 디바이스 사용이 일반화되면서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쩌면 기업/기관이나 사용자들에게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고 멀게만 느껴지는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미 우리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보급되고 확산되고 있습니다.

아래 그림은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라인업인데요. Private부터 Public까지 SaaS에서 IaaS까지 일관된 체계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MS 어쩌면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 기업이라고 이야기하기 힘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MS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보급과 성장에 비즈니스가 직접 연관되다보니 고민은 가장 깊은 회사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렇다면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과 방향을 벤치마킹하다보면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한 단초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요?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을 RSS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MS 클라우드, 오피스 365, 웹오피스, 클라우드 컴퓨팅

안드로이드용 아래아한글 뷰어, 사이냅 뷰어

2011.02.18 19:44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래아한글용 문서 뷰어를 소개합니다. 개인적으로 관련있는 사이냅소프트에서 출시했는데요. 아래아한글을 만든 한글과컴퓨터의 안드로이드용 아래아한글 문서뷰어보다 먼저 출시했고 사용해본 분들에 의하면 용량도 작고 속도도 빠른 것 같습니다.


QR코드로 찾으시면 되는데요. 안드로이드 폰에서 마켓에 들어가셔서 '다음' 앱을 설치하시고 실행하시면 검색창 아래 메뉴에 QR코드를 검색할 수 있는 메뉴가 있습니다. 실행하시고 지금 아래 보이는 QR코드를 스마트폰 화면에 보이는 사각형에 위치하도록 하면 끝입니다.


설치를 하시고 나서 바탕화면에 끄집어 내놓으시면 아래와 같이 아이콘이 보일겁니다.


실행을 하시면 사이냅뷰어가 알아서 스마트폰에 있는 파일을 모아서 보여줍니다.


보시려고 하는 파일을 선택하고 실행하시면, 문서를 불러와서 화면에서 볼 수 있도록 변환을 합니다. 이때 사이냅뷰어는 표준HTML로 변환이 되어 속도도 빠르고 안정적이라고 합니다.


스마트폰용 뷰어는 대부분 이미지로 랜더링해서 보여주는데요. 특이하게도 사이냅뷰어는 HTML변환을 하는데, 생각보다 아니 기존 뷰어 이상의 품질을 보여줍니다.


변환된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문서에서 많은 표도 깨끗하게 보여주고요.


심지어는 아래 그림과 같이 조직도도 깔끔하게 보여지네요.


사이냅뷰어에 사용된 HTML변환 기술은 현재 네이버 웹오피스 워드를 개발한 사이냅소프트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로서 네이버 웹오피스 워드에 적용되었다고 합니다. 웹오피스가 별도의 프로그램없이 웹브라우저로 오피스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컨셉이니까, 당연히 오피스 문서나 아래아한글 문서를 표준HTML 로 변환해야 편집이 가능할 건데요. 생각보다 가볍고 빠른 변환속도에 결과도 깔끔해서 꽤 쓸만합니다.

안드로이드용 아래아한글 뷰어를 찾고 계시다면 한번 사용해 보세요 ^^
무엇보다 무료입니다. ^___^



 이 링크를 클릭하셔서,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을 RSS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신고

마루날 Mobile HTML변환기, 사이냅뷰어, 사이냅소프트, 아래아한글 뷰어, 안드로이드 아래아한글 뷰어, 웹오피스

웹 오피스 솔루션 활용 현황과 전망

2009.06.09 14:47
2007년 7월, 씽크프리의 박재현 이사의 발표내용


신고

마루날 Business 박재현, 씽크프리, 웹오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