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웹 오피스'

아마존이 말하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가치

2013.06.04 12:20

IDC가 말하는 3rd Platform의 4가지 기둥이 있는데, 1)모바일, 2)소셜, 3)빅데이터, 4)클라우드 입니다.


이 4가지가 현재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큰 비지니스가 될 것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다만, 어떻게 돈을 만드느냐에 대해서 방법을 모르고 있을 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위의 4가지 트랜드 관련 플레이어들이 모두 삽집을 하고 헤매고 있느냐 그렇지는 않습니다. 


클라우드 시장의 대표 선수 중 하나인 아마존 웹 서비스(이하 AWS)의 매출은 2012년 20억달러에서 연간 45% 가량 성장해 2018년에는 현재의 10배인 20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출처 : http://www.betanews.net/article/572949)하고 있습니다.





20억달러면 한화로 약 2.2조원정도 되고 이것은 2011년도 NHN매출인 2조원가 비슷합니다. 아마존 전체 매출도 아니고 AWS의 매출이 2.2조원 정도이면 클라우드 시장은 이미 캐즘을 넘어서 메이저 시장으로 편입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 5월 21일 코엑스에서 AWS의 트레이닝 세미나인 AWSome Day가 있었습니다. 국내에서 개최하는 첫 세미나였는데요. 첫 세션 연사를 제외하고 하루 종일 데니얼이라는 엔지니어가 발표를 하더군요. -_-


트레이닝 세미나여서 다른 세션은 그냥 우와 이런것도 하는구나 하는 정도였고 아마존 한국 대표분의 AWS에 대한 소개가 오히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궁금했던 내용 중 하나인 '왜 아마존은 AWS를 시작했는가?'인데요.


1)아마존이라는 대용량 Web Application Service 운영 노하우 축적

2) 아마존의 비지니스의 한 축인 Seller 비지니스를 원활하게 하기 위암

3) 새로운 Web Application을 개발할 때마다 필요한 인프라 확보 및 설치에 소요되는 시간 최소화

4) Associate Program 운영에 사용되는 API의 원활한 제공


대용량 Web Application Service 운영을 위해 많은 장비를 사용하고 있고 이를 원활하게 운영하기 위한 기술력이 확보되자 이을 활용한 비지니스로 AWS를 시작했는데, 기존 호스팅 비지니스에 비해 새로운 고객에게 비니지스를 전개할 필요 없이 처음부터 Seller나 Associate Program 파트너들이 있어기에 AWS 비즈니스가 안정적으로 출발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현재 클라우드 비즈니스 시장에서 잘 나가는 AWS가 말하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장점은 1) 투자비용과 운용비용의 대체 (-> On Premise에 비해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면 되니까), 2) 낮은 비용, 3) 향후 소요 용량 추정 필요 없음, 4)신속하고 빠른 혁신, 5) 차별화에 집중, 6)글로벌 비즈니스 가능 (오역이 난무 합니다. -_-) 이라고 합니다.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의 가치라고 하는 것은 "비용"이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규모가 중요한 비지니스가 클라우드 비지니스인 것 같습니다. 


AWS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 인상깊은 것은 클라우드로 기존 On Premise 시스템을 '대체'하라고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아마도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기존 시스템을 대체한다고 했을때 받을 각가지 도전과 의구심에 맞서기 보다는 '연동'을 통해 전략적인 방향을 선택한 것 같습니다. 


On Promise 인프라와 연동하기 위해 다양한 툴을 제공한다고 소개합니다.


사실 저도 클라우드 비지니스를 하면서 어려움을 느끼는 것 중 하나가 전략적인 의사 결정말고 정말 사용자가 왜 클라우드를 사용해야 하느냐는 질문을 받을 때입니다. 위의 사진은 AWS가 말하는 용도중 하나인데, AWS는 IaaS와 PaaS에 중점을 두고 비지니스를 하기에  꽤 설득력이 있어 보입니다.



그렇다고 하네요.


아직은 국내 시장에 클라우드 보급률도 낮은 상태이지만, 시장의 흐름이나 기술의 발전을 고려하면 클라우드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될 것입니다. 클라우드를 우리 비지니스에 적용하면 뭐가 좋아지고 편리한지 벤더가 아닌 유저 입장에서 고민과 분석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Amazon Web Services, AWS, 아마존, 웹 오피스, 클라우드, 클라우드 컴퓨팅

MS office 2010 - 변화의 징조

2010.05.25 12:26
드디어 MS office 2010이 출시 되었습니다.

[출처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5/19/zdnet20100519111557.htm]


2007년 10월 기준으로 MS office의 전세계 매출규모는 100억 달러정도(환화 기준 13조원 - 환율 1300원 기준)[각주:1] 입니다. 전세계 오피스 프로그램 시장의 98%를 차지하고 있는 압도적인 강자입니다.

그런데, 최근 발표된 MS office 2010의 특징을 살펴보면서 놀라운 것은 다름 아닌 웹/모바일 접근성과 협업(Collaboration)입니다.

PC라고 부르는 데스크탑을 새로 사거나 새로 설치를 하는 경우 OS 설치를 마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오피스를 까는(설치하는) 일입니다. 데스크탑 S/W의 대표인 오피스에서 웹 접근성과 협업 기능이 추가되다니...얼마나 놀라운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그게 놀라운 일이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계시겠죠?
제가 왜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하는지 말씀드려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PC에서 웹과 모바일로

우선 PC라고 하는 것은 잘 아시는대로 Personal Computer의 약자입니다. 말 그대로 개인용 기기라는 것인데요. 개인용 컴퓨터에 가장 먼저 설치되어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프로그램 중 하나인 오피스 프로그램은 전통적으로 개인이 이용해서 작성하고 출력했고 그 결과물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였습니다.

철저하게 개인을 위한 프로그램이였고 개인만 사용하게 되다보니 자신이 원하는 설정으로 자신이 원하는 디스크에 설치를 하고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다보니 컴퓨팅 파워가 약한 넷북에서는 파일 크기가 큰 파워포인트 파일을 여느것에 제약이 있으만큼 원활하게 오피스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낮은 사양의 컴퓨터에서는 사용하기가 어렵습니다.

개인적으로 PT를 위해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애플 iWork의 Keynote라는 프로그램과 MS의 파워포인트 프로그램입니다. 외부 강의나 PT를 위해서 만들다보니 보통 수십 MB 이상의 크기여서 왠만한 PC에서는 제대로 열지도 못합니다.

물론 저처럼 헤비하게 사용하는 사용자는 일부이겠지만, MS에서 말하는 최소사양에서는 제대로 작업을 할 수 없는 것은 사실입니다. 철저하게 개인의 사용용도와 PC사양에 대한 고려가 필요한 오피스 프로그램이 구글 독스와 같은 웹 오피스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패러다임이 변하기 시작합니다.

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내 PC에서만 했다면 지금은 언제, 어디서나 어떤 기기에서도 웹만 접속할 수 있다면 사용이 가능한 웹 오피스가 실현이 되었습니다.


2. 오피스 자료 소비 방식의 변화

어떤 분들은 웹 오피스 이야기를 드리면 꼭 데스크탑용 오피스와 비교를 하면서 특정 기능의 가능여부와  웹 오피스의 효용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합니다.

앞서 제가 말씀드린 것처럼 헤비한 사용자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오피스에서 제공하는 기능 중에서 얼마를 사용할까요? 웹 오피스에서 제공하는 기능만으로도 충분한 사용자들이 훨씬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무엇보다 오피스의 사용방법이 바뀌고 있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오피스의 핵심은 출력을 잘 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원래의 목적인 기록이나 저작을 위한 기본 기능과 관계없이 출력을 했을 때 잘 보이고 깨지지 않도록 하는 것에 많은 기능이 추가되고 강조되었습니다.

사실 아직도 출력물이 많이 활용되고 있기는 합니다만, 중요한 것은 점점 오피스를 이용해서 만들어진 정보에 대한 소비 방식이 단순한 출력에서 벗어나서 파일 그대로를 전달하고 사용합니다. 출력하여 이루어지던 보고서도 빔 프로젝트 등을 이용해서 함께 같은 화면을 보면서 보고하거나 이메일 등을 이용하여 전달이 됩니다.


3. 개인에서 협업으로

지금까지 오피스 프로그램을 통한 협업이라는 것은 각자의 PC에서 작성한 자료를 출력하여 공유하고 각자의 자료를 업데이트 하거나, 각자 작성한 파일을 취합하여 한 사람이 편집하는 방식으로 주로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협업이 가능한 환경이 보편화되면서 점점 더 PC를 넘어서는 공동 작업 가능한 기능에 대한 사용자들의 요구는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저는 이런 변화의 증거로  40대 50대 사용자들의 핸드폰에 달려있는 USB메모리를 이야기 합니다. 회사나 학교에 PC의 보급이 늘어나면서 오피스로 작성된 파일을 이메일이나 메신저 또는 웹하드나 USB 메모리를 이용해서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일부 어얼리 어답터들만이 사용하던 방식을 이제는 보편적인 방식으로 변하면서 꼭 내 PC가 아니어도 내가 자료를 내가 언제 어디서나 접근하고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개인이 만들어서 사용하던 오피스 파일을 다른 사람들과의 협업을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접근하고 전달할 수 있어야 하는데, 현재 가장 보편화된 것은 USB메모리를 이용하는 방식입니다.

그만큼 PC용 대표 프로그램인 오피스 프로그램의 결과물을 가지고 공유하고 협업하는 것이 이제는 일반화되었다는 것입니다.

구글 앱스, 한컴 씽그프리나 조호와 같은 웹 오피스 서비스가 이미 존재하고 있습니다만, MS Office 2010이 가져오는 변화는 단순히 웹 오피스의 영향으로 데스크탑 오피스가 변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전혀 다른 게임의 법칙이 적용되고 있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운동장이 바뀌는 거죠.

데스크탑에서 오피스 프로그램을 MS office를 사용할 것이냐? 아니면 웹 오피스를 사용할 것이냐의 문제가 아닙니다. 알게 모르게 오피스 프로그램을 통해서 생산하는 자료의 생산 방식 그리고 유통하고 소비하는 방식이 데스크탑의 한계를 벗어나고 있기에  MS도 자신들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경기장에서 발을 빼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지금은 오피스와 웹 오피스라는 용어가 혼재되어 사용하지만, 이런 새로운 방식의 정보의 생산, 유통 그리고 소비하는 방식에 대한 서비스(네..SaaS로서 서비스)가 출현하고 포지셔닝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점에서 MS office 2010의 대표적인 특징인 협업과 웹/모바일 액세스 지원은 모바일과 소셜 네트워크(협업이라는 관점에서 국한해서 봐도)라는 장강(長江)의 물결을 거스르지 못한체 시작된 변화의 첫 걸음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덧1) 커피숍에서 블로깅하는 것이 겉으로 보기에는 그럴싸하지만, 영 진도가 안나가네요. ㅎ

덧2) 조만간 왜 지금 웹 오피스가 중요한지에 대해서 포스팅하겠습니다.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을 RSS리더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이 포스트를 잘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1. 출처 : SW 산업동향, 2007.10, KIPA [본문으로]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MS Office 2010, 모바일, 웹 오피스, 협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