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개발자의 경력관리

2007.12.04 21:55
10년이 다 되어 간다.

IT업계에 종사한지는 10년째인 것 같다. 올해도 다 지나고 12월이니까 내년이면 11년째이다. 대학 졸업하기 전부터 운영하던 서비스 경험까지 포함하면 13년차쯤 되는 것 같다.[각주:1] 직급으로 치자면 대기업으로 치면 과장급이고 중소기업에서는 차장급정도가 될 것이다.

최근에 재미있는 기사(아래 관련기사)를 읽으면서, 가끔 후배들이 물어보던 SW개발자의 career path에 대해서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SW개발자의 길

1단계 - 코더(Coder) 1년 ~ 3년

나도 처음에는 코더(coder)로 시작했다.
단순히 프로그램을 짜고 돌아가고 결과를 내는 것이 신기하고 흥미 있었던 시기인데, 제대로 동작만하면 내 임무를 다한 것 같은 생각을 하는 시절이다. 모듈의 재사용성이나 이식성 등에 대해서 잔소리를 듣기도 한다.

2단계 - 개발자(Developer), 3년 ~ 5년

이제 한 사람 몫을 해내기 시작한다. 자신이 잘하는 부분이 생기고, 단순히 동작하기만 하는 모듈을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효율성도 고려하고 다른 모듈과의 연동/연계도 고민하는 시기이다.

나보다 낮은 연차의 실수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연차가 올라갈수록 시간만 충분하다면 못할게 없을 것 같은 자신감도 많이 생기고 새로운 기술이나 개념을 익히고 접하는 게 즐겁다.

3단계 - PL(Project Leader), 5년 ~ 6년

팀을 이루어 개발을 하게 된다. 자신도 개발자이면서 다른 개발자들을 리딩하면서 개발을 진행해야 하고 그러다보니, 일정관리나 리소스 관리 등의 생경한 관리업무도 맡게 된다.

이제 고민이 점점 깊어간다. 자신의 밑천이 다 드러난 것 같고 밤을 새거나 일에 집중하는데도 예전과 같지 않다는 느낌이 간혹 생긴다. 왜 이리 개발 외적인 것으로 나를 괴롭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늘 떠나지 않는다.

4단계 - PM(Project Manager)/Sales/Consultant/Architect, 7년 ~ 9년


선택의 기로에 섰다.

내가 과연 뭐하는 사람인지 궁금하다. 이번에 마무리한 프로젝트는 겨우 고객의 요구를 맞추었는데 회사에서는 다음번 프로젝트 거리를 만들어보라고 한다. 지난번에 끝난 프로젝트의 고객이 새로 도입할 예정인 시스템의 최근 기술 동향에 대해서 정리를 해달라고 한다. 얼마 전에 시작된 프로젝트의 투입된 B과장이 DB 스키마 검증과 SQL튜닝에 대해서 물어본다.

이제는 터미널보다는 파워포인트와 액셀을 훨씬 더 많이 하고 있다. 내가 개발자인지 영업인지 컨설턴트인지……. 이 놈의 회사는 나 없으면 제대로 돌아갈 것 같지가 않다.

5단계 - Manager

6단계 - 임원

7단계 - 전문경영인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갓 4단계를 지났기 때문에 다음 단계에는 뭐가 기다리는지 어떤 미션을 클리어해야 하는지 명확하지는 않다. 아니, 개인적인 편차가 존재하는 구간이라 확실히 말을 못하겠다.

중요한 것은 4단계를 거치면서 자신의 적성과 진로를 놓고 깊은 고민을 해봐야 할 것이다. 어차피 국내 현실에서 연차가 올라가도 계속 개발자로 남기에는 한계가 있다.

4단계에 이를 때면 대략 30대 초중반이다. 앞으로 적어도 20년에서 30년 이상 돈을 벌어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사람들의 라이프 사이클이라고 본다면, 자신의 적성과 경험, 장점을 파악해서 진로를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기회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무엇보다 진로를 만드는 것은 과거의 경력이 쌓여서 이루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선택할 수 있다면 프로젝트나 업무를 자신의 향후 진로에 도움이 될 것 같은 것들로 채우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덧붙여)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말씀드리면... ^^

창업을 해서 사업을 해보기도 했고, 사업을 접은 뒤에 직장에서 다양한 프로젝트와 경력을 쌓으면서 내가 가야할 길을 일찍부터 고민했었고 준비하고 있다.

사실 전문경영인은 나의 career path의 목표지점이다. 나와 비슷하게 창업을 하든지 전문 경영인의 길을 가려고 하는 사람들에게는 2가지를 꼭 경험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하나. 마케팅과 영업을 경험해보라

사실 SW개발자들은 대부분 공학 전공자들이기때문에 마케팅을 경험해보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마케팅을 꼭 경험해 보기를 권한다. 마케팅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물건이 잘 팔리게 하고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게 만드는 것이 마케팅이다.

어떤 회사는 영업을 거쳐야 PM 또는 관리자가 될 수 있는데, 영업도 어떻게 보면 마케팅과 괘를 같이 하기때문에 영업도 한번은 해볼 필요가 있다.

사실 개발자들은 좋은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드는 것에만 집중해 있지, 정작 제품을 사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거의 무관심하고 모른다.

제품을 사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돈을 내는데도 말이다.

전문경영인이 되든지 창업을 하든지 결국은 돈을 버는 일을 하게 된다.

둘. 투자 유치

정말 쉽지 않은 경험이다. 위에서 언급한 이유와 비슷한데, 남의 돈을 쉽게 얻어 쓸 수 없다.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사업계획서 하나 쓰고, PT한번 하면 전화가 와서 투자를 하겠다고 하는데, 아마도 2000년 닷컴 열풍이 다시 불기전에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 사업을  왜 하고, 어떻게 돈을 벌것이라는 얘기를 하면서 돈을 투자하라고 하는데, 쉽게 결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래서 사업계획서는 수백번의 수정을 거치게 되고, 어떤 면에서는 종교활동에서 전도와 비슷하다.

나의 확신과 믿음을 전혀 모르는 제 3자에게 전하고 공감을 얻어내고 확신하게 만들어야 투자를 받을 수 있기때문이다.


두가지 모두 해보기 어려운데 최소한 다음의 두 가지만이라도 해보자.
1) 영업사원을 따라 영업현장을 가보라, 2) 사업계획서를 만들어보라

다시 말하지만, 기회는 자기가 만드는 것이고, 실행력만 있다면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Hero 블로그


  1. 우리나라에서는 학교 졸업 기준으로 경력을 인정해주다보니 나에게는 소중했던 시간을 별 소용없는 기간으로 남들은 취급한다. [본문으로]
신고

마루날 Business , , , ,

  1. 저도 이제 막 4단계에 들어서는군요.
    제 경우는 여러가지 다양한 성격의 프로젝트를 해서 경력에 얼마나 도움이 될련지는 모르겠더라고요.
    트랙백 날렸습니다.

  2.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3. 그렇게 했습니다.

  4.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5. 링크해서 보시는 것은 괜찮습니다. ^^

  6. 전 이제 겨우 3단계인데.. 이 길은 아닌것 같다는 생각에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여길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뿐이네요.. ㅜ.ㅜ

    아~ 그리고 링크 걸린 기사를 보려고 하는데 깨져 있네요..
    따로 찾아 봐야겠습니다. ^^;

  7. 아.. 그러네요.

    2007년말에 작성한 포스트여서 그런것 같습니다. ^^

    이 업계를 벗어나도 비슷한 고민은 계속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뭔가 처음에 열정을 찾을 수 있는 계기나 동기를 만들어보시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