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스마트기기 연대기

2016.04.04 14:03

2016년 4월 현재 기준으로 지금까지 사용했던, PDA, PDA폰, 스마트폰, 테블릿의 역사입니다. 

그 사이에 사용했던 일반 피쳐폰까지 생각하면 정말 저는 기기홀릭이네요 -_-


Casio 전자수첩

- 1995년

- 삐삐를 사용하면서 전화번호부 관리를 위해서 구입


Cellvic

-1999년

- 잠깐 사용해본 Palm의 영문 I/F에 질려서 익숙한 한글 I/F 때문에 구입  




COMPAQ 3600

- 2001년

- 컬러스크린의 짱짱함에 꽤 감동했던 기기

- 처음으로 접히는 휴대용 키보드를 사서 사용함 (어디를 가나 시선 주목) 



iPAQ 4150

- 2003년

- 3600의 큰 사이즈에 비해서 손안에 쏙 들어오는것 이 기기의 장점이였음


iPAQ 2210 

- 2004년

- 새로운 기기가 나왔다고 하니 의무감에 구입 



SPH-M4300

- 2005년

- 드라마 <신입사원>에서 에릭이 사용하던 PDA폰



SCH-M450

- 2006년

- SPH-M4300이 너무 크고 무거워서 바꿈 (요즘 5인치대 스마트폰을 보면 확실히 유행은 돈다)



SCH-M620 블랙잭

- 2007년

- 내 생각에 아이폰을 빼고 최고의 스마트폰 !! 지금이라도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나왔으면 좋겠음.



SCH-M490 옴니아

- 2008년

- 처음으로 100만원 가까운 돈을 내면서 돈은 돈대로 쓰고 짜증은 짜증대로 났던 기기



아이폰 3GS

- 2009년

- 아이폰은 진리 ~

- 아직도 2007년에 스티브 잡스가 iPhone 3를 소개하는 모습을 보면 뭉클함 ("iPod, Phone, Internet communicator ~)

갤럭시A

- 2010년

- 사용기



아이패드1

- 2010년

- 스티브잡스님이 사라고 하시면 산다



블랙베리 볼드9000

- 2010년

- 쫀득쫀득한 키감과 트랙볼이 최고 기기



넥서스S

- 2011년

- 레퍼런스폰이 좋다는 얘기를 듣고 사용했으나 싸구려 느낌을 팍팍주는 플라스틱 외관은 최악



베가레이서

- 2011년

- 넥서스S가 생각보다 불편해서 바로 갈아탐



갤럭시노트

- 2012년

- 원래 PDA는 필기입력이 중요한 입력장치였는데, 아이폰 이후로 사라졌다가 노트에서 화려하게 부활



아이패드 미니

- 2012년

- '그래 들고 다니기에는 9.7인치는 크지'라고 스스로를 설득하고 지름


블랙베리 9900

- 2012년

- 블랙베리 역사상 가장 얇다는 이야기에 얇은 귀가 팔랑거리면서 영입



아이폰5

- 2012년

- 진리의 아이폰

- 일본출장갔다가 직접 쥐어본 아이폰5의 그립갑과 가벼움에 반해서 바로 영입


갤럭시 노트2

- 2013년

- 만족스럽게 사용하던 노트1에서 갈아탐



아이패드 에어

- 2013년

- 화질은 레티나지 하면서 지름

- 드디어 와이프도 내가 애플빠인 것을 알아챔



넥서스 5

- 2013년

- 왜 내가 아무생각없이 구글 레퍼런스폰을 또 선택했는지 모르겠음

- 부모님때문에 필요한 영상통화가 안되니 바로 또 기변 


LG G2

- 2014년

- 처음 써보는 LG의 스마트폰

- 생각보다 노크온 UI가 재미있고 유용함


iPhone 6 Plus

- 2014년

- 아이폰이 갑자기 거대해지니 어색합니다만, 더 이상 아이패드는 사용하지 않게됨




블랙베리 Q10

- 2014년

- 하도 문자보내고 할 때 오타가 많아서 지른 쿼티자판의 지존

- 블랙베리 볼드 9000에 비교할 수 없는 키감




갤럭시 S6

- 2015년

- 삼성 스마트폰에 뽐뿌받아서 구매하는 것은 오랫만임

- 엣지는 멋지지만 그립감이 아슬 아슬함

- 그냥 저냥 괘찮음



아이폰 6S Plus

 - 2015년

 - 1년전에 사용하던 아이폰 6 Plus 액정이 깨져서 사설 교체를 했는데, 카메라도 고장남. 그래서 짧게 고민하고 교체

 - 골드에 질려서 스페이스 그레이로





아이패드 프로

 - 2015년

 - 12.9인치의 광대한 해상도와 무엇보다 애플 펜슬

 - 대학원 다니면서 논문을 많이 보니까 필요해라고 정당화하면 구입




갤럭시 노트 7

 - 2016년

 - 예쁜 폭탄 




와이프도 저의 기변병을 알고 있습니다만, 이렇게 정리해놓으면 충격을 받을 듯 하네요. -_-


대부분의 기기를 출시일 이전에 예약 구매를 하고 심지어 몇몇 기기는 트럭에서 하차하는 것까지 도와가면서 받아온 기기도 있을만큼 심한 어얼리어답터 기변병 환자인 저의 스마트기기 탐욕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쭈욱~~




신고

마루날 Mobile

  1. 아이패드 12.9 구입 후 혹시 후회하셨던 적은 없으세요? 아니면 아쉬웠던 부분은요?

    저도 대학원 재학 중이라서
    논문pdf파일들 아이패드로 읽고,
    논문 옆에 펜슬로 메모 등도 하고
    수업자료를 아이패드로 불러서 위에 노트도 하고, 여러가지 마인드맵 앱을 이용해서 아이디어 정리도 하고..
    전자책도 읽고..


    이런 것들을 하고 싶어서
    고민 끝에 이제 아이패드12.9를 구입하기
    직전입니다.

    그래도 마지막으로,
    이미 써보신 분들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어서 이렇게 댓글을 남기네요.

    128기가 셀룰러로
    직구하려고 합니다.
    (캡처음이 싫어서요.)

    혹시 먼저 아이패드 프로12.9 써보신 입장에서, 제게 해주실 말씀이 있을까요?

    저는 아이폰만 몇 번써보고
    아이패드는 처음입니다.

    그냥 에어2를 살까도 싶다가
    필기의 차원이 다른 것 같아서요
    (보조창을 써야하고..애플펜슬도 없구요)

    프로9.7이 휴대성은 좋아보이지만
    생각만큼 많이 휴대 중에 아이패드를
    가지고 논문을 읽고 펜슬을 사용할 것 같지는 않아서 12.9로 돌아섰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2.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3. 수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