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ud를 통해서 그려볼 수 있는 미래의 사용자 환경

2011.12.16 18:30
매번 우리를 놀라게 하고 우리의 삶과 비즈니스 환경까지 송두리째 흔들어놓는 애플은 쉽고 직관적으로 앞으로 우리가 어떤 환경에서 살아가게되는지를 광고 한편으로 잘 풀어내고 있습니다.
(함께 보시죠~)


많은 전문가와 어얼리 어답터들에게 앞으로 다가올 미래의 사용자 환경은 어떻게 될까라고 물어본다면, ‘모바일’, ‘클라우드’ 이 두 가지는 반드시 이야기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애플은 아이폰을 통해서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 세상인 모바일 환경을 알려주었고(창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 그리워요 스티브~), iCloud를 통해서 미래의 사용환경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애플이 그리는 미래의 아니 지금부터 우리의 사용환경은 모바일과 클라우드가 결합된 모습입니다. 이러한 모바일과 클라우드가 결합된 미래 사용자 환경을 크게 2가지로 이야기해 볼 수 있습니다.

N-Screen

N-Screen이라는 것은 하나의 콘텐츠를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예를 들어 영화나 음악, 사진 등을 스마트폰에서 보거나 듣다가 이를 TV나 PC 또는 스마트 패드 등에서 그대로 이어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기술)입니다.

물론 위의 광고가 피부에 와닿지 않는 분들도 있겠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이 더 이상 시간, 공간, 기기의 제약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사무실 PC에서 작업한 문서가 자동으로 클라우드 서비스와 동기화되어서 이동중에 아이패드나 안드로이드폰에서 꺼내어 다른 사람에게 이메일로 전송할 수 있고, 집에서 급하게 수정한 내용을 별도로 USB에 저장하여 사무실 PC에 복사할 필요없이 수정된 내용이 자동으로 반영(클라우드 동기화를 통해서)됩니다.

개인적으로 모 통신사의 저장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늘 가방에 넣어다니는 USB를 꺼내어 사용한 기억이 1년이 다 되어갑니다. 아마도 모바일과 클라우드가 더 확산이 될 수록 USB는 예전에 플로피 디스크처럼 우리 주변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유물처럼 될 것입니다.

저의 경험이 N-Screen의 정의와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진정한 N-Screen의 가치는내 컴퓨터나 사무실이라는 공간, 시간, 기기 등의 한계를 벗어난 자유로운 사용 환경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Seamless

Seamless의 사전적인 의미는’(중간에 끊어짐이 없이) 아주 매끄러운’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불과 3,4년 전에 제가 사용하던 PDA폰들은 데이터통신 요금에 관계없이 PDA폰에서 오프라인과 온라인 상태에서 사용이 명확하게 구분이 되고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 역시도 제약이 많았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아이폰 출시 이후 내가 지금 사용하는 어플이 온라인에서 동작하는지 오프라인에서 동작하는지 또는 온/오프 구분없이 동작하는지 구분하기도 어렵고 신경도 쓰지 않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 받은 이메일에 답장한 내용이 사무실 PC에서 사용하는 이메일 서비스에도 그대로 주고 받은 내용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이는 물론 IMAP(Internet Message Access Protocol)이라는 프로토콜을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IMAP이라는 프로토콜이 최근에 만들어진 통신규약도 아니지만, 중요한 것은 스마트폰 아니, 아이폰이 열어놓은 모바일 사용자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포털뿐만 아니라 기업/기관에서도 보편적으로 지원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금까지 애플이 아이폰과 앱스토어로 스마트 디바이스 제조사와 통신사들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면, 스티브 잡스는 이제 없지만 디바이스 + 앱스토어 + iCloud를 통해서 사무실과 집에서의 컴퓨터뿐만 아니라 TV, 냉장고 등과 가전제품의 패러다임까지도 미래의 사용환경(N-Screen + Seamless)으로 바뀔 것 같습니다.

제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와 구색맞추기에 불과해 보이는 앱스토어가 거의 전부인 국내 통신사와 제조사들이 미래의 사용환경(N-Screen + Seamless)에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신고

마루날 클라우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