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의 유혹

2009.10.06 18:37
정보 수용의 한계

검색엔진에서 가장 유용한 통계 중 하나는 질의어 로그입니다. 말 그대로 검색어 입력 창에 사용자가 직접 입력한 질의어들이 시간순서 별로 로그에 남게 되는데, 이 데이터를 분석해서 검색엔진 운영차원에서 어떤 컨텐츠를 보완해야 할지, 검색결과의 품질은 어떠한지 등을 검토합니다.

roads and railways series #4
roads and railways series #4 by woodleywonderworks 저작자 표시

인터넷 공간에 생산되어 유통되는 컨텐츠의 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나서 한 사람이 가지고 있는 인지능력 및 시간의 제약으로 소화해 낼 수 있는 정보의 량이 한계가 있기 때문에 검색엔진을 통해서 자신이 원하는 정보나 컨텐츠를 찾아서 소비하게 되고, 사용자들이 검색엔진에서 사용한 질의어가 로그로 남게 되면서 새로운 상황이 전개됩니다.

이 질의어 로그가 인기검색어라는 이름으로 가공[각주:1]되어서 공개되면서 소비자이자 사용자인 일반 대중의 관심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인기검색어가 순식간에 주목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사용자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아는 것이 기업의 마케팅과 판매의 핵심 이슈인데, 사용자들이 직접 자신의 관심사를 들어내어 표현한 검색어만큼 신뢰할 수 있고 확실한 자료는 없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니즈 표출

아무리 사람들의 자기 표현이 적극적이고 자유로운 시대가 되었다고 해도 정말 알 수 없는 것이 사람들의 관심사이고 그들의 니즈이고 그들의 욕구입니다. 사실 사람이 자신의 욕구를 명확하게 니즈로 드러내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에 자신의 욕구를 니즈로 구체화해서 ‘키워드’라는 실체로 드러낸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 놀라운 현상이기도 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니즈와 욕구의 차이는 목이 말라서 뭘 좀 마시고 싶다는 것은 ‘욕구’이고 그래서 콜라를 마시고 싶다고 하는 것은 ‘니즈’라고 생각합니다.)

bookshelf spectrum, revisited
bookshelf spectrum, revisited by chotda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인기검색어의 문제점

우선 인기검색어의 문제점은 데이터의 표현이 키워드라는 점입니다. 위에서 잠깐 설명을 드렸지만, 자신의 니즈를 키워드로 명확하게 드러낸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욕구가 생겨나고 니즈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적당한 키워드를 이리 저리 넣게 되면서 키워드만으로 알 수 있는 정보가 한계가 있고 또한 키워드 자체가 중의성을 가지고 있는 상태라면 해석의 문제가 불거지게 됩니다. (물론 인기검색어를 깊이 있게 해석하지 않으면 됩니다만)

또 하나는 가공의 문제입니다. 모든 포털 업체들이 일체 인위적인 가공은 없다고 하지만, 실제로 공개되는 인기검색어가 실제로 가장 많이 입력된 검색어는 아니고 또한 상시적으로 관리하는 블랙 키워드류의 관리를 통해서 가공이 되기에 언제나 공급자의 의지가 반영될 수 있습니다.

이 놈의 인기검색어의 또 다른 문제점은 지금의 포털이 있게된 동력이기도 합니다만, 자신의 욕구와 니즈로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러 저러한 키워드를 계속 질의어로 입력하다가 어느 순간 추천검색어나 인기검색어를 통해서 의도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는 특정한 컨텐츠로 쏠릴 수 있는 지점이 될 수 있습니다.
아마도 가장 많이 경험한 일이겠지만, 검색엔진에 뭔가를 찾으러 갔다가 실시간 인기검색어에 올라오는 특정 인기검색어를 누르다가 웹서핑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인기검색어의 태동은 순수한 의도였겠지만, 결국 인기검색어 순위는 피리부는 아저씨의 피리소리 같이 양날의 검[각주:2]이 된 것이 사실입니다. 어떤 쪽으로든지 포털 업체에서는 손해 볼 일은 없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가공이라는 측면에서든 인기검색어 조작이라는 측면에서든 언제나 왜곡된 정보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단순히 검색엔진이 정보를 찾아주는 도구에서 특정한 컨텐츠를 몰고 갈 수 있는 피리가 되면서 이런 문제를 안고 가게 되었는데요. 이런 왜곡이 내/외부적으로 가능한 상황에서 어떤 해결책을 고려해야 할까요?

결국 사용자의 관심사가 무엇인지를 알고 싶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의 관심사가 무엇이고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를 알아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 제일 좋은 것은 인터넷을 꾸준히 모니터링하는 일이겠죠?

인기검색어라는 키워드가 주는 한계를 넘어서 사용자들이 이야기하고 있는 스토리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시점이 된 것 같습니다.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을 RSS리더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아래 손가락을 눌러주셔도 PC에 아무런 이상이 없습니다.)

  1. 가공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이, 실제로 질의어 로그를 보면 스팸성이나 성인용 질의어 등 걸러져야 하는 질의어가 상당수 포함이 되기 때문에 1차적인 필터링이 필요합니다. [본문으로]
  2. 사용자들의 관심사를 알려주는 순기능과 함께 언제라도 특정한 이슈로 몰아갈 수 있는 역기능이 존재합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마루날 정보검색 , , ,

  1. 그래서 결국은 누군가의 개입의 여지가 없는 순수한 버즈이 측정이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겠죠.
    객관적이고 좋은 데이터로 좋은 서비스 만들어 주세요.

  2. 제 의도를 눈치채셨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