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10

개인적으로 다큐멘터리를 좋아해서 가끔 편성표를 확인해서 관심 있거나 흥미 있는 주제가 올라오면 채널을 이곳 저곳[디스커버리, 히스토리, 큐채널, 공중파 다큐 등]을 챙겨보는데, 해외의 유명한 다큐멘터리나 자체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틀어주는 EBS 다큐 10에서 재미있는 내용을 보았다.

<아이팟의 신화, 스티브 잡스처럼 생각하라>를 보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로이터]


스티브 잡스는 애플컴퓨터의 창업자이다.

창업자이지만 한때는 회사에서 쫓겨났었고 1996년 망해가는 애플을 살리기 위해서 구원투수로 다시 등장하여 애플의 영광을 재현해낸 비즈니스의 천재이다.


<아이팟의 신화, 스티브 잡스처럼 생각하라>

오늘(6/6) 다큐에서는 아이팟으로 어떻게 애플을 제2의 전성기를 만들어 내었는가에 대한 것이었다. 청중을 사로 잡는 놀라운 프레젠테이션 능력이 늘 부러운 스티브 잡스이지만, 정말 다시 한번 운도 실력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 다큐였다.

다큐를 보면서 느낀 아이팟의 성공요인은 다음과 같다.

1. cult brand

지구상의 모든 브랜드 마케터들이 꿈꾸는 것은 할리 데이비슨이나 애플 매킨토시와 같은 컬트 브랜드가 되는 것일 것이다.

애플이라는 컬트 브랜드는 애플에서 어떤 제품이나 시도를 해도 기꺼이 사용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포교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존재하기에 가능하다.

아이팟 역시 제품이 출시되었던 시절의 경쟁사 제품에 비해 세련된 디자인과 편리한 UI로 애플의 신도들이 열광하도록 만들었다.


2. 하얀색의 이어폰

대부분의 이어폰이 당연히 검정색이었던 시절에(요즘도 마찬가지) 하얀색 이어폰은 당연히 사람들의 눈에 띄게 되는 것이고, 특히나 다양한 스타일에 잘 어울리는 하얀색 이어폰의 아이팟의 금방 요즘 말로 hip people의 hot item이였던 것이다.

정말로 스티브 잡스가 위대한 것은 소프트한 것들의 힘을 잘 알고 있다는 것이다. 좋은 기능을 제공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기존 경쟁사의 생각과 달리 스타일이나 멋과 같은 소프트한 것들에 대한 가치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다.

어떨때 보면 애플은 디자인을 만들어 놓고 거기에 제품의 기능을 맞추어 넣는 것 같아 보일때가 있을 정도이다.
 

3. 사용자 친화적인 UI

업무상 자주 하는 이야기 이지만, UI는 직관적이어야 하고 상식적이어야 한다. 3번의 클릭 내로 원하는 음악을 듣게 해야 한다는 스티브 잡스의 절대적인 미션은 얼마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전문가인지를 알 수 있는 예일 것이다.

최근에 아이팟터치를 사용하면서 느끼는 점이지만, 사용자가 푹 빠질 정도의 멋진 디자인과 쉽고 편리한 UI만으로도 경쟁사와 차별화된 가치가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UI나 디자인은 제품이나 서비스가 제공하는 ‘가치’가 아니라, 그저 사용하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위한 기본적인 기능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애플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해보면, UI와 디자인은 분명히 다른 제품과 서비스와 차별화된 ‘가치’가 될 수 있다.

멋진 디자인과 직관적인 UI만으로도 애플의 제품이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4. iTunes

iTunes가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MP3 플레이어와 디지털 음원 판매를 제대로 연동하는 서비스가 없었다. 사실 내가 보기에 스티브 잡스는 아이팟을 내놓을 당시 음반업계의 패러다임의 변화를 짐작하고 있었던 것 같다.

저작권자들(우리나라만 해도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에 대해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와 한국음원제작자협회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과의 계약도 쉽지 않고, 그동안의 음반 판매를 통한 비즈니스에서 1곡 판매라는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에 쉽게 동의하지 않았던 관련 이해당사자들을 하나씩 설득하여 합법적으로 음원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연것이다.

다큐에도 나오지만 아이팟 사용자는 음원, 케이스, 보호필름 등을 사기 위해 평균 100달러 가까운 금액을 아이팟을 위해 사용한다고 한다.

생각해보라. 내가 MP3 플레이어를 사고 추가로 이 플레이어를 위해서 10만원이 넘는 돈을 썼다면, 쉽게 다른 플레이어를 살 수 있는지...

 
보고나니...

이 다큐에서는 스티브 잡스가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는다. 하지만 보고 나면 몇 가지 생각이 난다.

1. 통찰력

어떤 분에게 들은 이야기인데, 돈을 벌기 위해서는 돈이 지나다니는 길목에 서서 지나가는 돈의 뒷덜미를 잡아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스티브 잡스는 원하는 음악을 쉽고 편리하게 듣고자 하는 사용자의 니즈를 알고(냅스터의 등장과 이슈의 행간을 읽어 낸 것 같다) 거기에 적합한 기기(아이팟)와 서비스(iTunes)를 제공하였다.

세상의 변화의 흐름을 단순히 쫓아가는 것이 아니라, 그 원인과 방향을 읽어낸 것이다.

2. 커뮤니케이션

프레젠테이션의 황제라고 하는 스티브 잡스이지만, 음반업계의 얽히고 섥힌 이해당사자간의 관계를 열정과 확신으로 설득하고 풀어서 비즈니스를 만들어내었다.

본인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퍼뜨리고 확장하기 위해서는 결국 나의 편이 되어줄 사람들에게 나와 동일한 생각을 하게 하고 비전을 품게하고 열정을 갖도록 하기 위해서는 결국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한 것 같다.

3. 사용자의 니즈에 대한 이해

기술에 사용자의 눈높이를 맞추지 않고 사용자의 눈높이에 맞도록 기술을 적용하고 디자인을 활용하였다.

사용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에 대한 확실한 이해와 이를 바탕으로 한 전략적인 접근을 통해서 사람들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다큐를 보기 전에 스티브 잡스와 관련된 책을 읽으면서 느낀거지만, 너무나 지독히도 '운'이 좋았다는 사실이다. '운'도 실력이라는 말이 있지만...

다큐를 못 봤다면 아래에 소개하는 책을 읽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아이팟 - 6점
리앤더 카니 지음, 이마스 옮김/미래의창

iCon 스티브 잡스 - 10점
제프리 영 외 지음, 임재서 옮김/민음사

뱀다리)
애플을 보면서 느끼는 것은 앞으로 수년 내에 삼성전자와 LG전자에 강력한 경쟁자(어쩌면 그들의 시장을 먹어 치울)를 예상해보면, 애플과 구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애플이 아이팟을 단순한 MP3 플레이어로만 접근했다면, 그 당시 경쟁 우위에 있던 타 경쟁사와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었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었을 것이다.

사용자의 니즈를 구체화해서 행동에 옮길 수 있도록 그것에 필요하다면 하드웨어나 사이트나 소프트웨어라도 만들어 낼 수 있는 회사가 승자가 될 것이다.



 마루날의 雜學辭典을 구독하세요~

TRACKBACK :: http://ithelink.net/trackback/281 관련글 쓰기

  1. iPod Touch 개봉기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삭제

    드디어 고대하던 iPod Touch를 받았다. 물론 받기까지 우여 곡절도 많았다. 날라갈 뻔한 iPod Touch에서 설명한 것처럼 5월 19일에 배송됐다. 그러나 FedEx의 배송시간이 예상외로 길었다. DHL은 수도권은 3일, 지방도 4~5일이면 배송이 끝나는데 FedEx는 19일에 배송해서 23일에 국내에 도착했다. 연락처가 없어서 계송 FedEx 사무소에 있다가 결국 6월 5일 국제화물로 양도되었다. 배송추적을 원할하가 하기 위해 지난 번...

    2008/06/10 12:10
  2. 스티브 잡스의 프레젠테이션 스킬..

    Tracked from dongcheol.com: 삶이 나에게 말을 걸어올 때  삭제

    Macworld 2008 Steve Jobs Apple Keynote Highlights 오늘자(2008.1.28) 조선일보에 "스티브 잡스처럼 프레젠테이션 하려면..."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비즈니스위크에 실린 칼럼을 인용한 기사인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죽음보다 더 두려워한다는 프레젠테이션을 스티브 잡스가 어떻게 잘 하는지 분석한 글이다. 비즈니스위크 홈페이지에서 원 칼럼에 대한 댓글들을 보니, 스티브잡스의 위트, 유머를 11번째로 꼽는 사람들이..

    2008/06/12 12:5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karma.tistory.com BlogIcon nokarma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년내에 애플이나 구글이 티브이, 냉장고, 세탁기, 전자레인지, 메모리, 하드디스크를 만들거라는??? :)

    2008/06/11 10:51
    • Favicon of http://ithelink.net BlogIcon 마루날  수정/삭제

      ㅎㅎ 그런게 아니구요

      삼성전자나 LG전자가 애플의 하드웨어를 만들어주는 하청업체로 전락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TV나 휴대폰을 잘 만드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 생각하게 되더군요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8/06/12 09:18
  2. 정신혼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분이 말하셨을까
    '돈을 벌기 위해서는 돈이 지나다니는 길목에 서서 지나가는 돈의 뒷덜미를 잡아야' 이부분이 재미있네요 ㅋ
    돈이 어디로 다닐까나

    2008/11/22 20:06
    • Favicon of http://ithelink.net BlogIcon 마루날  수정/삭제

      서로 다른 두분이 똑같은 말씀을 하시더군요
      (물론 돈이 엄청 많으신..)

      돈을 벌려면 최소한 돈을 벌려는 분야에 대한 통찰력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해주신 것 같아요

      2008/11/22 23:35

◀ Prev 1  ... 427 428 429 430 431 432 433 434 435  ... 587  Next ▶
BLOG main image
마루날의 雜學辭典|잡학사전
웹오피스, 클라우드, Search, Social Intelligence에 억수로 관심 많음. 사업기획, 신규사업 개발, Sales, 마케팅, 강의 잘해요. 책읽기, 등산 좋아해요. 잠실, 올림픽공원 자주 가요. 모든 비린내 싫어요. YO~
by 마루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87)
Business (148)
클라우드 오피스 (14)
Social Networking (66)
Mobile (26)
정보검색 (106)
독서일기 (171)
닭狂의 먹는 얘기 (21)
Etc. (35)
마루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