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통합검색이 대세?

2006.12.21 10:34
최근에 차니님의 블로그에 올라온 글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의 주요 포탈에서 제공하는 검색서비스는
'통합검색'이라는 이름으로 One-stop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의 질의어를 기준으로 웹 사이트, 웹 문서, 블로그, 게시판, 이미지, 동영상,
뉴스 등을 한 화면에서 통합해서 보여주는데..
여기에 스폰서 링크 등의 이름으로 불리우는 검색광고까지 끼어들면 정리해서 보여준다는
취지가 무색할만큼 정신없는 화면이 보여진다.

국내 인터넷의 초창기에는 검색엔진은 Know-where에 초점이 맞추어져서 서비스가 되었고,
제대로된 비즈니스 모델도 없었던 터라 대부분 자동화된 검색엔진 결과를 제공하였고,
검색엔진을 통해서 새로운 사이트로 이동하는 형태로 전형화된 포탈이 구축되었는데

최근에는 대부분의 검색엔진이 짭짤한 수익모델이 있기에 더 이상 '관문'으로서 포털이
아닌 '목적지'로서 포털을 지향하는 까닭에 Know-what을 목표로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검색엔진이 제공하지 못하는 부분은 수작업으로 채우는 형태의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다.

트래픽이 돈이라는 것이 명확해진이후로는 검색엔진 기술로 극복할 수 없다고(짧은 시간내에)
생각되는 부분은 돈을 부어서 수작업으로 채워지게되고 이것은 장기적인 스케줄을 가지고
축적해야 하는 검색엔진 기반기술이나 요소기술을 확보하거나 개선하는데 장애물이 되는 것 같다.

이러한 상황은 독점적인 컨텐츠를 확보하여 트래픽 집중 및 유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되고
점점 더 머니게임이 되어가는 것 같은 상황이 되어가고 있고, 검색엔진 서비스가 더 이상
기반기술이나 요소기술로 좌우되지 않고 운영과 관련된 노하우.. 즉 통합검색 화면을 얼마나
잘 짜집기 하고, 그때 그때 트랜드에 맞추어 수작업으로 제작한 화면을 빨리 만들어내냐의
경쟁이 되어버리고 있는 것 같다.

뭐. 좋은 검색엔진 기술이 있다고 시장이 반응하는 것은 아니지만, 수작업을 통해서 채우는 것은
한계가 있기에 얼마 안되는 검색엔진 엔지니어들은 그때 그때 필요한 것만 떼우는 형태로 꼼수만
늘어가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

네이버가 첫눈을 인수하고, 네이트가 엠파스와 코난테크날러지와 제휴를 통해서 기초 역량 강화를
노리지만, 언제 들어올지 모르는 구글의 역량에 비하면 게임이 되지 않을 것 같은 느낌도 든다.

시간이 되는대로 국내 포탈 vs. 구글의 경쟁에 대해서도 쑤셔봐야 겠다.
신고

마루날 정보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