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서점 잠실롯데월드타워점

2016.05.13 08:00

사실 알라딘 중고서점에 대해서 출판업계에서는 우려의 시각이 있다고 한다. 중고 책을 매입하여 판매하는 기존 중고서점과 달리 알라딘은 여러 곳에 지점을 가지고 있고 규모도 있다 보니 영세 중고서점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


또한, 인쇄된 책이 아닌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고, 그나마 인쇄된 책을 읽는 사람들도 중고서적에 대한 접근성이 좋아지게 되면 인쇄된 책의 판매가 줄어들 수밖에 없으니 참 여러 가지로 복잡한 상황이다.  


알라딘에서 중고 책 판매 및 매입을 하는 오프라인 서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가까운 곳에 있지 않으니 가본 적이 없었다.


최근에 8호선 잠실역 입구에 알라딘 잠실롯데월드타워점이 생겼다는 것을 알고 찾아가 보았다. 위치가 좀 애매할 수 있는데, 2호선을 타고 오면, 개찰구를 나와서 8호선 연결통로로 쭉 걸어오면 8호선 개찰구 입구 근처에 있다.


[출처 : http://off.aladin.co.kr/usedstore/wStoreHelp.aspx?offcode=jamsil]


잠실역이 유동 인구가 많은 것으로 유명하지만, 2호선과 8호선 사이의 짧지 않은 통로는 생각보다 장사가 잘 안되는지 비어있거나 제대로 된 가게가 없었는데, 알라딘 중고서점이 생기니 나름대로 분위가 있어 보인다.





실내는 생각보다 넓은데, 카페가 함께 있고 테이블도 많이 있어서 책을 읽기에 좋다. 서점에 책을 읽을 수 있는 테이블을 제공하는 것은 최근 교보문고를 중심으로 확산이 되고 있는데,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이 오히려 책의 판매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대형 독서테이블이 생겼다'

'교보문고,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생각보다 책은 많은데, 중고서적이다 보니 같은 책이 여러 권 함께 꽂혀있어서, 만약에 구매를 하게 된다면 그중에서 상태가 좋은 책을 고르면 된다. 인기도서였던 책의 경우 완전 새 책이 중고서적으로 판매되는 경우도 많다.



역대베스트 코너가 있는데, 나름 재미있는 코너여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구경하면서 책을 읽기 좋았다.



일반 서점과 달리 도서 검색할 수 있는 도서검색대가 많지 않다. 책 판매만 하는 것이 아니라 계산대에서 직접 매입도 하는데, 앞으로는 책을 사면 깨끗이 봐야겠다. (책도장도 찍지 않고 줄도 긋지 않고)


[출처 : http://off.aladin.co.kr/usedstore/wStoreHelp2.aspx]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고 좋은 책을 소장하려고 하는 욕심이 있어서 이미 집에 책도 많은데, 집에서 가까운 곳에 이런 공간이 생겨서 책 욕심을 채우기 좋을 것 같다.




신고

'독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고작 한번 해봤을 뿐이다.  (0) 2016.11.18
협상의 신  (0) 2016.07.27
문구의 모험  (0) 2016.07.07
알라딘 중고서점 잠실롯데월드타워점  (4) 2016.05.13
에디톨로지  (0) 2015.03.30
다윗과 골리앗  (0) 2015.03.24
무엇으로 읽을 것인가  (0) 2015.02.27
절망한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  (0) 2015.01.26

마루날 독서일기 , , ,

  1. 중고서점들이 많이 생기면서 동네의 작은 서점의 몰락을 이야기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한 책을 보다 저렴하게 마련하려면 그것도 고민이고....

    다소 혼란스럽네요.
    참고로 제가 있는 의정부에서는 영풍문고 의정부점과 숭문당 이렇게 있어요.
    가까운데 서울은 알라딘 노원점과 교보문고 바로드림센터 수유점정도,
    일단은 서점은 많이 증가해야 하고, 그리고 다양한 서점들도 증가해야 한다고 봐요

  2. 서점이 늘어나야 한다는 점에서는 저도 그러기를 바라는데요.

    몇년째 계속해서 판매되는 서적의 량이 줄어드는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책을 점점 더 안읽는 상황에서 서점이 늘어나는 것은
    쉬워보이지는 않습니다.

    계속해서 늘어나는 동네 커피숍과의 콜라보 가능성을 서점 차원에서
    고민해 봐야하지 않나 싶습니다.

  3. 서점과 커피숍이 연결된 콜라보문화,
    적극 동감합니다. 참고로 제가 관심을 보이는 북유럽의 핀란드가 바로 그런 서점과 커피숍의 콜라보문화를 완전 발전시켰거든요.

    언젠가는 저도 북카페를 하는 날이 올까 모르겠습니다~^^;

  4. 기존에 북까페는 장소의 제약으로 대부분 책이 인테리어 소품에 가까운 것이 개인적으로는 안타깝더군요.

    여기 알라딘 서점은 제가 보기에 책과 카페의 제대로된 콜라보가 아닌가 생각되었습니다.